총 게시물 1,267건, 최근 0 건
   

예전엔 미처 몰랐어요.

글쓴이 : kevin 날짜 : 2016-05-04 (수) 05:58 조회 : 446
예전엔  미처  몰랐어요.
==================






 이렇게 늙어 갈 줄은 예전엔 미처 몰랐어세상 사람이 다 늙어도 나는 언제까지나
청춘일 거라고 생각했지요.

부모님의 사랑이 그렇게 크고 깊은 줄은
예전엔 미처 몰랐어요.

자식을 키우고 또 그 애들이 자식을 키우며
다시금 큰 사랑이 그리워집니다.

아내가 이렇게 고맙고 소중한 사람인 줄은
예전엔 미처 몰랐어요.

사랑하며 다투며 마주 보고 살아온
40여 년 세월, 앞으로라도 잘해야겠어요.

아기(손자)들이 이렇게 귀엽고 예쁜 줄은
예전엔 미처 몰랐어요.

아들 딸 키울 때는 바깥 일 핑계로 아이들이
어떻게 컸는지 얼마나 예쁜지 몰랐어요.

건강한 몸과 마음이 그렇게 소중한 줄은
예전엔 미처 몰랐어요.

건강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이 깃든다는
말을 수 없이 들었지요.

세상만사가 다 때가 있고 놓친 기회는
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걸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.

- 새벽편지 소재 공모작 -