교회 웹이 그동안 여러가지 사정으로 정상 가동되지 못한 점 사과드립니다.

교회 웹에 대한 많은 분들의 사랑과 열정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였던 것 같습니다.